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닫기

보도자료

포항제철소, 물속 슬러지 청소도 로봇이 척척

작성일 : 2017.06.14 조회수 : 64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철강 침전물인 슬러지를 물속에서 청소할 수 있는 로봇의 성능을 개선해 작업효율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했다. 슬러지(sludge)는 철강 제조과정에서 다량으로 발생하는 침전물로 하수처리 또는 정수 과정에서 생긴다.

안동일 포항제철소장은 27일, EIC기술부를 찾아 수중 슬러지 청소로봇(POSCO URC-3)의 성능을 개선한 자동화설비섹션 직원들을 격려하고 포상했다.

박민호 리더 외 3명은 수중 슬러지 청소로봇의 성능을 개선해 이전보다 작업 효율을 58% 이상 향상시키고 연간 약 1억 2천만원의 비용절감 효과도 거뒀다.

청소로봇은 지난 2014년 포스코 기술연구원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 공동 개발한 제품으로 슬러지 수조를 로봇이 자유롭게 오가면서 바닥에 쌓인 오염된 침전물을 모아 밖으로 배출하도록 만들었다.

그 전에 슬러지를 제거하려면 설비 가동을 중단한 채 수조안 물을 모두 비우고 작업자가 직접 제거작업을 해야만 했다.

이 로봇은 초기 개발 후 2년간 시험운행을 통해 청소능력과 주행성능을 인정받았지만 현장의 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추가 성능개선이 요구됐다.

이에 포항제철소 EIC기술부는 지난해 기술연구소와 협업해 로봇 본체를 경량화, 단순화, 범용화하고 청소 흡입구를 개선해 청소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할 수 있게 바꿨다.

우선 기존에 로봇에 탑재된 수중펌프를 지상으로 분리해 중량을 1200kg에서 800kg으로 줄였다. 본체가 가벼워지면서 모터 과부하 발생이 줄고 주행속도도 빨라져 청소를 보다 효과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점성이 높은 슬러지 등 이물질이 쌓이면서 청소 흡입구를 막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기에 추가 차단망을 설치해 부품의 변형과 파손을 방지할 수 있게 했다.

개발리더인 박민호 대리는 "수중 청소로봇을 이용하면 필요시 언제든지 원격제어를 통해 수조내 슬러지 제거가 가능하므로 시간을 줄이고 수질도 최상으로 관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앞으로 제철소내 수조는 물론 정수장과 산업용 쿨링타워 수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 로봇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안동일 소장은 EIC기술부 외에도 스테인리스압연부 공장을 찾아 '열간소둔 산세라인'(HAPL, Hot Annealing and Pickling Line)을 개선한 직원들을 격려하고 포상했다.

 

2017.03.27. 국제뉴스 이기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