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닫기

언론홍보

[로봇이 간다] "로봇 기술 높이려면 반복 테스트 필수..규제·민원 탓 대형화재 재현 쉽지않아"

작성일 : 2019.03.18 조회수 : 26

■ 세계 첫 '통합소방로봇군단'-서갑호 KIRO 단장 인터뷰
포항 실증시험장 구축 나섰지만
1년에 잘해야 한두번 그칠 수도
실증 어려워 부품 국산화율 저조
기술개발땐 현장검증도 이뤄져야
 

20193183591993565.JPG

 

 

 

“로봇 기술을 높이려면 많이 테스트해서 보완하는 수밖에 없어요. 그런데 소방로봇 같은 재난대응 안전로봇은 시험할 만한 화재 현장을 재현하는 게 쉽지 않아요.”

서갑호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 안전로봇사업단장은 17일 경북 포항 본원에서 서울경제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고충을 토로했다. 정부 연구과제로 세계 최초의 통합소방로봇군단 개발을 진행해 불과 2년여 만에 1차 시제품까지 내놓았지만 정작 성능을 시험할 여건을 확보하는 데 애를 먹었다. 사람이 방화장비를 갖추고도 진입하기 어려울 정도로 극한의 화재 상황을 연출해야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여건이 아직 충분하지 않고 제도적 규제와 주민들의 민원에 가로막혀 있다는 것이다. 서 단장은 “저희 로봇 개발 현장 주변에는 불·연기를 피울 공간이 없어요. 가상으로 연기를 피우는 상황을 연출해 소방로봇 기술을 만든다고 해도 그래서는 실제로 투입될 화재 현장의 환경하고는 크게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93183591993591.JPG

 

이처럼 기술을 개발해도 실증하기 어렵다 보니 국산 로봇 부품의 성능과 내구성은 선진국 제품에 비해 시장에서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소방로봇 같은 재난대응 로봇의 경우도 로봇 플랫폼 수준에서는 국산화율이 90%대에 이르지만 부품 단위에서는 국산화율이 많이 낮다. 서 단장은 “현재 국내 로봇들의 부품 중 상당수는 유럽·일본 등에서 들여오고 있다”며 “다만 개발 중인 소방로봇이 충분히 실증돼 현장에서 제대로 활용되고 관련 산업계의 매출로 이어진다면 부품 수요도 증가해 국산화율도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행히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협조해 재난대응 로봇 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시험단지를 축하도록 돕고 나섰다. 테스트베드를 지어 이를 활용하려는 로봇기업들을 포항 지역 등에 유치하려고 과감히 투자에 나선 것이다. 덕분에 흥해읍 영일만 산업단지 일대에 대지 1만9,800㎡, 건축 연면적 7,508㎡ 규모로 시험단지가 지어지고 있다. 연구실·실험실·실증시험장·교육전시실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실증시험장은 화재가 발생한 실제 건물의 상황을 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화재 상황을 재현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지만 또 다른 난관이 남았다. 지역주민들의 민원이다. 서 단장은 “화재실증센터를 만들게 됐지만 여전히 불이나 연기를 피우려면 주변의 동의를 구해야만 해 실험을 연속적으로 진행하기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다 보니 제대로 소방관들까지 참여하는 소방로봇 실증 작업은 1년에 잘해야 한두 번 하는 데 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 단장은 “최소한 실증시설 범위에서만이라도 일부 자유로운 테스트를 수시로 할 수 있도록 규제가 풀린다면 그만큼 개발 로봇의 성능을 높일 수 있고 활용성이 높은 로봇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서 단장은 단순히 기술을 개발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를 실제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써먹을 수 있도록 해야 비로소 결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소방로봇 기술 개발이 완료된 뒤 일정 기간 실제 현장에서 기술 검증을 할 수 있도록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아울러 후속 연구과제로 실제 화재 현장을 사이버 공간 등으로 모사한 시뮬레이터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물 소방장비와 소방로봇을 가상의 사이버 기술 등과 연동해 소방관들이 실제처럼 소방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비다. 해당 기술을 응용하면 군사훈련용 시뮬레이터 개발 등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 파급효과가 크다고 서 단장은 설명했다.  

 


 

2019.03.17 서울경제신문 민병권기자